140929 야경꾼일지 17회 _ 무석 유노윤호 컷.swf

Drama/야경꾼일지


http://news1.kr/articles/?1881104

'야경꾼일지' 정윤호의 우아한 액션이 있어 즐겁다

(서울=뉴스1스포츠) 권수빈 기자 = '야경꾼일지' 정윤호가 우아한 액션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20일 밤 10시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극본 유동윤 방지영 김선희/연출 이주환 윤지훈) 17회에서는 무석(정윤호 분)과 이린(정일우 분), 도하(고성희 분)와 조상헌(윤태영 분)이 사담(김성오 분)을 처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석은 이린과 호흡을 맞춰 억귀(이준석 분)를 붙잡기 위해 바닥에 부적을 붙이고 기운을 쏘았다. 무석은 몸을 날려 부적에 의해 붙잡힌 억귀에게 검을 날렸고, 그의 검에 억귀는 사라졌다.

이어 무석은 도망치는 사담 앞에 나타나 그를 막아섰다. 무석은 사담의 공격을 정면으로 맞았다. 검을 놓치고 수세에 몰린 무석은 육탄전으로 그와 맞섰다. 무석은 사담이 휘두른 검을 두 손바닥 사이에 껴서 막아냈다. 손바닥에 검을 끼운 그대로 자세를 바꾼 무석은 검 안에 사담을 가뒀다.

조선 최고의 무관으로 매회 멋진 액션 장면을 보여주고 있는 정윤호는 이번 회에서도 선이 살아있는 액션을 선보였다. 도포 자락을 휘날리며 검을 맨 손으로 막아내고 순식간에 역전시키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냈다. 가벼운 몸짓으로 검을 휘두르고 몸을 날리는 모습은 우아한 느낌마저 물씬 풍겼다.

(하략)

ppbn@news1.kr



17회에서 최고의 액션신


무석이가 사담으로부터 빼앗긴 칼을 되찾아 손에서 자유자재로 회전시키는 이 장면,

너무 신기해서 움짤을 만듬. 움짤 만드는 거 젤 귀찮아하는 난데ㅋㅋㅋㅋ

신기해서 자꾸 돌려보고 싶잖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